:::::교류합시다 [한국문명교류연구소]:::::
 
 
 
 
연구소 CI
연구소 연혁
이사장 인사말
연구소장 인사말
임원진 소개
연구소 사업계획
언론보도
연구소 소식
연구소 살림내역
수입내역
지출내역
정관
운영자 게시판
찾아오시는 길
 
  > 연구소 소개 > 언론 보도
총 32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제목 [중앙일보] 김훈 "정수일『실크로드 사전』은 상상력의 보물" 작성자 관리자
파일 조회수 104
[중앙일보] 김훈 "정수일『실크로드 사전』은 상상력의 보물"
 

[작가의 요즘 이 책] 김훈 "정수일『실크로드 사전』은 상상력의 보물"

                                        
신준봉 기자                    
 
작가는 단순히 글만 쓰는 사람이 아니다. 쓰기 이전에, 아니 쓰기 위해 읽는 사람이다. 결국 백지에, 그 백지를 메운 흔적을 묶은 책에, 그들이 쏟아놓는 것은 자신들의 생 체험과 독서 이력이 뒤섞인 어떤 덩어리다. 우리가 사랑하는 이 시대의 작가들은 요즘 어떤 책에 꽂혀 있을까. 그들 글쓰기의 뿌리에서 자양분 역할을 하는, 작가가 읽는 책 얘기를 작가로부터 직접 듣는다. 그들의 작업실을 찾아가서다. 표정과 육성이 살아 있는 책 소개, '작가의 요즘 이 책'이다. 첫 번째 순서는 소설가 김훈이다. 산문집 『자전거 여행』을 펴내며 "사람들아 책 좀 사가라"라고 당돌한 주문을 한 적도 있지만, 책으로 밥을 벌고 있으니 그는 프로 작가, 그러니 프로 독서가다. 그는 어떤 책을 읽을까. '작가의 요즘 이 책'은 격주 토요일 아침마다 여러분을 찾아갈 예정이다.     
 
작가가 좋아하는 책 소개하는 '작가의 요즘 이 책'
소설가 김훈, 문명교류 전문가 정수일의 책 두 권 뽑아
"싸우면서 섞여온 사람살이의 기본 운명 보여줘"
  
 
 
 

 
소설가 김훈(69)의 경기도 일산 작업실에서는 대여섯 권의 사전들이 상전 노릇을 한다. 하나같이 육중한 부피의 그것들은 한쪽 벽면에 길쭉하게 붙어 있는 테이블 위에 도열하듯 자리를 잡고 있다. 사진 작업용 확대경 루페, 테이블 스탠드 등을 거느리고서다. 조사 하나 차이에서도 예민하게 느낌의 변화를 읽어내는 김씨다 보니 그런 진열은 당연해 보인다. 김씨는 사전들을 '공구서'라고 부르는데, 말 그대로 작품 생산의 도구가 되는 책들이라는 얘기다. 
 김씨는 '작가의 요즘 이 책'에 문명교류 연구 분야의 권위자인 정수일(83) 선생의 책 두 권을 소개했다. 그중 한 권도 사전이었다. 『실크로드 사전』(창비)이다. 이 사전은 단어 뜻풀이 '사전(辭典)'은 아니다. 백과사전의 '사전(事典)'이다. 추상적인 언어의 바깥, 구체적인 실물 세계에 관한 지식을 담은 책이다. 이 사전에 실린 1000개 가까운 표제어는 2000년 전 문화·문물 교역루트 실크로드가 관통했던 지역의 역사·지리·인문·종교·사상을 포괄한다. 다른 한 권은 정 선생이 해설을 덧붙여 번역한 『혜초의 왕오천축국전』(학고재)이다. 신라 승려 혜초(704~787)의 인도·중앙아시아 여행기이니 역시 문화교류서 성격이다. 
 
 김씨는 『실크로드 사전』은 "상상력을 자극하는 보물"이라는 이유에서, 『혜초의 왕오천축국전』은 "기자 시각에서 보면 르뽀 정신이 부족했다"면서도 "혜초는 세계를 향해 열린 인간"이었다는 이유로 높이 평가했다. 결국 정수일 선생의 책들은 "실크로드 시절부터 사람들이 교역과 약탈, 건설과 파괴를 겸하며 살아 왔다는 점, 싸우면서 섞이며 살아 왔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했다. "그런 사람살이의 기본 운명은 변하지 않고 외양만 변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런 발언은 잘 팔리는 그의 소설책과 산문집 안에 농도 짙게 녹아 있어 웬만큼 우리에게 친숙해진 특유의 세계관과 맞닿아 있다. 세상에 근본적인 바탕이라는 게 있다면 그것은 악과 폭력이리라는 생각 말이다. 인간의 합리성과 이성조차 그것들 위에 자리잡고 있다. 인간의 비극은 그런 모순적인 상황에서 비롯된다. 생존을 위해 남의 살을 씹을 수밖에 없지만, 거기에 그쳐서는 인간일 수가 없다. 난감한 상황이다.  
 "모든 닿을 수 없는 것들을 사랑이라고 부른다. 모든, 품을 수 없는 것들을 사랑이라고 부른다. 모든, 만져지지 않는 것들과 불러지지 않는 것들을 사랑이라고 부른다. 모든, 건널 수 없는 것들과 모든, 다가오지 않는 것들을 기어이 사랑이라고 부른다."('바다의 기별' 중)
 처절해서 아름다운 그의 이런 문장, 이런 노래는 그런 비극적 인식의 산물이다. 김씨는 정수일의 책에서 그런 세상이치를 읽는 듯했다.

 신준봉 기자 inform@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작가의 요즘 이 책] 김훈 "정수일『실크로드 사전』은 상상력의 보물"






[세계일보] [나의 삶 나의 길] ‘문명교류학 대가’ 정수일 한국문명교류연구소장
[조선일보] 우리 또래는 三國志를 읽어서 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