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류합시다 [한국문명교류연구소]:::::
 
 
 
 
후원안내
후원회원 신청
CMS회원 신청
후원해 주신 분들
자유게시판
 
  > 회원광장 > 자유게시판
총 623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제목 <동아일보>천년을 뛰어넘은 최치원의 명성 작성자 한국타밀연구회
파일 조회수 999
<동아일보>천년을 뛰어넘은 최치원의 명성
 

천년을 뛰어넘은 최치원의 명성

기사입력 2013-10-16 03:00:00 기사수정 2013-10-16 09:25:18

 

 

中 양저우시 기념관서 사료 전시회

중국 장쑤 성 양저우 시에 있는 최치원기념관은 15일 최치원 선생 관련 사료 전시회를 시작했다. 개막식과 최치원 선생 향제(享祭·제사) 등 관련 행사에 참석한 한국과 중국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주상하이 한국총영사관 제공
중국 장쑤(江蘇) 성 양저우(揚州) 시에서  지난 15일 통일신라 말기의 학자 고운 최치원(孤雲 崔致遠·857∼?) 선생을 추모하는 다양한 행사가 개최됐다. 양저우는 최치원 선생이 관리로 있었던 곳이다. 당나라 때 신라인의 집단 거주지인 ‘신라방(新羅坊)’이 설치됐던 곳인 양저우 시는 10월 15일을 ‘한중 우호 교류일’로 지정해 매년 기념해 왔다.

양저우 최치원기념관은 이날 ‘천년을 뛰어넘는 기억’을 주제로 한 최치원 선생 관련 사료 전시회를 시작했다. 전시회 개막식에는 최양식 경주시장, 구상찬 주상하이 한국총영사, 치샤오샤(祁小夏) 양저우 부시장을 비롯해 경주최씨 종친회, 경주부녀회 대표단, 양저우 한국상회, 양저우 시 문화계 인사 등 약 170명이 참석했다. 기념관은 중국 중앙정부가 최초로 허가한 외국인 기념관으로 2007년 개관했다.

개막식에 이어 경주최씨 종친회는 최치원 선생 향제(享祭·제사)를 올렸다. 종친회는 기념관 설립 이후 해마다 향제를 모셔왔다. 또 양저우대는 이날 ‘제3차 고운 국제학술대회’를 열었다.

최치원 선생은 당나라에 유학 중 과거에 급제한 뒤 양저우 등에서 관리를 지냈다. 당나라 때 반란군 황소를 토벌하자는 ‘토황소격문(討黃巢檄文)’으로 이름을 떨쳤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6월 말 방중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최치원 선생의 시를 인용해 한중 관계가 돈독한 것을 강조한 바 있다. 양저우는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주석의 고향이기도 하다.

베이징=이헌진 특파원 mungchii@donga.com


<조선일보>"日本 글자 가타카나는 新羅서 유래"
<세계일보> "인류 조상은 모두 같은 種"
비밀번호